Published on

한국 사회와 노동: 착취의 역사와 미래를 향한 고찰

Authors
  • Name
    블랙독
    Twitter

태생

한국에 태어나서 필수교육 과정을 밟고 이제 대학 졸업장을 따고 활동하고 있는 수많은 젊은 사람들은 세상을 어떻게 인식하고 있을까요?

한국의거리

사람은 사유하는 동물이라고도 하죠. 끊임없이 생각하고 묘사합니다. 20세기에 벌어진 전쟁으로 인해 세상은 정말 급격한 변화를 거쳐왔습니다. 이 세상을 착취의 역사라고 부르고 싶습니다.

나카타니 다케시(中谷 武)에 따르면 기계화와 오토메이션의 진전에 의해서도 착취 명제의 유효성은 상실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기계화가 노동을 완전히 몰아내는 극단적인 경우에는 노동 가치는 의미를 잃지만, 기계화에 의해 기계의 유지관리와 관련된 노동업무는 늘어나지만 사라지지는 않습니다. 노동의 필요성이 없어지지 않는 한에서 기계화는 노동효율을 높일 뿐으로 착취 명제는 성립합니다.

한국-현대사회

현대 사회

그렇다면 현대 사회는 어떤 모습일까요? 우리는 회사를 다니고 급여를 받습니다. 합법적이며 강요받지 않은 선택이지만 돈을 벌어야만 살아남을 수 있습니다. 기술 우선주의는 현대사회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IT기업이 세상의 주도를 맡고 있고 부의 격차는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각자의 인생을 제대로 선택할 수 있게 가치 있는 정보를 제공하며, 기회의 평등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착취의 역사에서 벗어나 평화롭고 행복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 노력해야 합니다.

교육

우리나라 교육

우리나라의 교육은 나름대로 잘 갖춰져 있지만, 핵심적인 사유 방식을 채택하고 있지 않습니다.

우리가 정말 행복하게 살아가기 위해서 필요한 어떤 선택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다른 나라보다 적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의 자살률은 세계적인 수준이며, 진정한 노동의 가치를 얻기 위해서 아직도 부족한 점이 많다고 느껴집니다.

우리는 각자의 인생을 원하는 대로 선택할 수 있게 지원하고, 착취의 역사를 벗어나기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변화를 위한 노력은 지금부터 시작되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