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shed on

권력은 항상 진실을 덮는다

Authors
  • Name
    블랙독
    Twitter

권력

언론과 권력의 편승

권력은 언제나 진실을 덮기 위해 노력한다. 언론 역시 결국 권력에 편승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이 두 가지는 서로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으며, 공정과 정의는 그저 웃음거리가 되어버렸다.

오랫동안 진실이 권력을 이긴 적은 거의 없었으며, 심지어 노력해서라도 묻히게 된다. 부정과 부패, 비리가 대한민국의 대명사가 되어버렸다.

언론을 통해 드러나지 않은 진실들은 사람들의 주목조차 받지 못한다. 불만을 표출하는 사람들은 인터넷을 통해 분노를 쏟아내기만 할 뿐이다.

애국심의 사라진 현실

예전과 달리 이제는 더 이상 애국심을 강요하는 사람들이 없다. 오히려 나라를 떠나는 사람들이 점점 더 늘어나고 있다. 권력과 정치, 이익집단, 사기 등으로 인해 슬픔이 가득한 현실 속에서도 웃는 사람들은 여전히 존재한다.

시위

하지만 이들은 그저 방관자일 뿐이다. 누구에게도 조명받지 않고, 누구에게도 권리를 빼앗기지 않으려는 선택을 한다.

우리는 어떻게 사야 할까?

우리는 이런 현실 속에서 어떻게 살아가야 할까?

우리에게 해답을 제시하는 사람은 없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아름다움을 즐기되 더러움을 버리고, 즐거움을 느끼되 슬픔을 외면하는 것이 우리가 취해야 할 태도일 것이다.

비열한 싸움이 어느 나라에서나 계속되어왔다. 오랜 역사 속에서도 뒷 이야기가 존재했다. 그러나 우리는 그것을 배우고 깨닫지만 아무런 변화를 이끌어내지 못했다. 역사는 그저 기록일 뿐이다.

적당함과 타협으로 살아가기

우리는 정의를 외치지 않아도 된다. 분노를 느끼며 살지 않아도 된다. 이익을 취하며 이중성을 지닌 채로 생활하는 것이 적당한 태도일 것이다.

우리는 선도자가 될 필요는 없고, 악인이 될 필요도 없다. 확실한 것은 기회주의자로서 살기에는 삶이 더욱 편안하다는 점이다. 융통성과 기회주의는 종종 서로 비슷해 보이지만 그 차이는 언제나 존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