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shed on

따뜻한 겨울의 거실 - 내 안정과 아늑함을 찾아

Authors
  • Name
    블랙독
    Twitter

새벽이면 날카로운 바람이 불어와 차가운 겨울의 시작을 알립니다. 이 아이러니한 계절은 좋아하면서도 무섭기도 합니다.

거실

1. 나를 위한 휴식, 가족을 위한 공간

내가 거실에서 느끼는 것은 조금은 미안한 감정이 남아있지만, 동시에 나와 내 가족, 주변 사람들을 위해 나가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지쳐서 휴식을 취한 뒤에는 기분이 한결 나아지죠. 두 마리의 강아지는 여전히 놀 줄 모르는 듯하게 심심해 보입니다.

2. 실수와 배움

때로는 형식에 얽매이기도 하고, 때로는 계산 실수를 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럴 때면 그 실수를 인정하고 다음으로 나아갈 준비를 합니다. 오늘과 같은 시간이 있기에 더 나은 미래를 만들 수 있습니다.

3. 아늑함과 안정

세상이 시끄러울 때, 나의 거실은 여전히 조용함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25℃로 유지되는 따뜻한 겨울의 거실은 편안한 공간입니다. 환기는 자주 하지 않지만, 이 공간은 여전히 아늑함과 안정감을 주는 곳입니다.

4. 변화의 징후

거실에서 나의 모습을 돌아보면 변화가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다려지지 않은 회색 정장과 조금은 살이 찐 얼굴, 그리고 어느 정도 정리된 집안의 사물들. 모든 것이 조금씩 변화하고 있습니다.

거실

따뜻한 겨울의 거실은 나에게 소중한 공간이자 평온함을 찾을 수 있는 곳입니다. 여기서 쉬며 나의 안정과 아늑함을 되새기며 더 나은 미래를 준비할 수 있습니다. 변화하는 나의 모습과 함께 성장하며, 이 공간에서 새로운 순간들을 만들어가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