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shed on

새벽, 2주간의 긴 여정

Authors
  • Name
    블랙독
    Twitter

새벽

무엇보다도 중요한 마무리 단계

긴 2주간의 여정이 끝나고 이제 마무리 단계에 돌입했습니다. 이 단계는 다른 모든 것보다도 특히 중요합니다. 마무리가 성공적으로 이뤄져야만 모든 노력과 훈련이 빛을 발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전투에 임하는 병사의 자세

가장 피곤한 때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는 새로운 시작을 위한 시간이기도 합니다. 잠시의 휴식 후에는 다시 각오를 다지고, 마치 전투에 임하는 병사처럼 전장에 나서야 합니다. 이렇게 비유적으로 말한다면, 무엇을 배워야 할지를 고민하는 시간이었습니다.

소중한 휴식 시간

시간이 한정되어 있었기에 무작정 행동할 수는 없었습니다. 그렇기에 집으로 돌아와서 버스를 타고 집으로 가는 동안 잠시의 휴식 시간을 가졌습니다. 익숙한 동네를 걸으며 추억에 잠기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이미 무뎌진 감정은 짧은 시간의 회상으로 끝났습니다.

글을 쓰는 즐거움과 피로

일을 열심히 하는 날도 있지만, 때로는 다른 일로 바빠서 글을 쓰는 것이 귀찮게 느껴질 때도 있습니다. 글 쓰는 것은 늘 즐거움을 주지만 피곤할 때에는 싫어질 수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집에 와서 잠깐 잠을 재운 후에는 지금처럼 글을 쓰기에 이르렀습니다.

새벽의 아이들과 고독함

새벽에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은 어쩌면 고독한 마음을 안고 있을 수 있습니다. 누군가 곁에 있는 사람은 잠을 청하는 시간일지도 모르겠지만, 눈을 뜨고 생각에 잠기는 시간은 무척 무겁게 느껴집니다. 그 무거움은 다른 말로는 표현할 수 없을 만큼 완벽합니다.

각자의 시간과 무게

세계의 다른 곳에서도 지금은 새벽이거나 아침이거나 낮이거나 밤일 수 있습니다. 우리는 같은 세계에서 공간을 공유하지만, 각자의 시간과 무게는 다릅니다. 어떤 사람은 생사를 오가는 시간일 수도 있습니다. 서로의 무거운 감정을 생각하며 위로하거나 행복한 순간을 나누기도 합니다.

새벽의 아이들의 특별함

새벽의 아이들은 각자의 사연을 간직하며 살아갑니다. 그들의 삶은 특별하고 의미 있는 것이기도 합니다. 저마다의 여정과 마무리를 위해 각자의 길을 걷고 있습니다. 그들은 새벽의 아름다움과 함께 자신들만의 존재 이유를 찾아가고 있습니다.

끝으로

새벽은 고요하고 아름다운 시간입니다. 이 시간을 살아가는 사람들은 고독할 수도 있지만, 그 안에는 각자의 소중한 순간과 의미가 담겨져 있습니다. 서로의 무게를 이해하고 위로하며 힘을 얻어가는 것이 삶의 아름다움이기도 합니다. 새벽의 아이들은 끝없는 여정을 향해 달려가고, 그곳에서 새로운 시작과 마무리를 찾아나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