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shed on

봄의 기운과 함께하는 행복한 하루

Authors
  • Name
    블랙독
    Twitter

봄의 기운

봄의 따뜻함과 설레임

오늘은 정말 한 낮에 날씨가 너무 선선했습니다. 마치 가을인 것만 같았어요. 완연한 봄, 드디어 고대하던 봄이 왔습니다. 이렇게 행복한 봄은 매우 짧게 스쳐지나가겠지만 봄이 오면 저녁에는 선선한 여름이 곧 오기도 해서 나에게는 너무나도 행복한 날씨인 것 같습니다.

봄과 겨울, 두 얼굴의 대결

개인적으로 겨울은 너무나 생활하기 어렵습니다. 추위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활동에도 제약이 생기죠. 자주 환기를 할 수 없는 것도 불편함으로 작용합니다. 좋은 점은 굉장히 고요하고 독립적인 분위기가 된다는 것이지만, 그 외에는 불편함들이 많아서 설사 겨울이 끝나도 봄이 오기를 갈망하게 만듭니다.

시간의 빠른 흐름과 내 안의 평온

봄 낮에는 따뜻했습니다. 하지만 저녁이 되니 쌀쌀해졌습니다. 어느덧 4월을 향해 달려가고 있어요. 항상 시간을 되뇌며 똑같은 얘기를 하곤 합니다. '시간 참 빠르다.' 그렇습니다. 시간은 참 빠르게 느껴집니다.

실제로도 시간은 너무나 빨라서 스스로 감당하기 어렵을 정도로 속도에 놀랍습니다. 준비가 되지 않은 마음은 항상 시간을 생각할 때마다 조급해질 수 밖에 없습니다. 다른 이에게 뭔가를 바라는 것도 아닌데, 나는 왜 항상 시간에 쫓겨야만 하는지 고민해봅니다.

나의 균형과 시간 관리

나의 거대한 축이, 계절마저 흐릿하게 만드는 거라면 나의 생활은 균형을 찾아가야만 합니다. 정리해야 할 글들이 많고, 써야 할 글들도 많습니다.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낮에는 잠을 자도 괜찮습니다. 하루의 시간 동안에 피곤할 때는 잠을 자고 일에 집중할 수 있을 때는 일에 집중하는 것이 좋습니다.

30대의 인생은 찬란한 황금기로 꽃피울 때까지 부단한 노력을 해야만 한다는 것을 젊음을 가진 모두 잘 알고 있습니다.

안식처와 함께하는 봄

이 시대의 혼란스러운 세계에 살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안식처와 같은 공간이 필요합니다. 나의 공간들은 내가 걷는 산책길, 내가 밤 늦게까지 글을 쓰고 책을 읽고 연구를 하기도 하며, 사색을 하는 나의 방 안입니다.

또한, 시대의 흐름을 읽는 사람들과 함께하고 싶음을 깨닫기도 합니다. 말하고 싶은 것들이 너무 많아서 그래서 좋은 날들, 나의 시작과 끝은 어떤 모양을 지녔는지, 그 특별한 촉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들의 봄, 그대들의 봄과 나의 봄은 다르지만 모두 특별하고 아름다운 시간입니다.

봄을 향해 걸어가는 용기

서리가 가득 낀 잡풀들 사이로 한 송이 꽃을 피우기 위해서라도 부족함을 가득 안고 스스로 이겨내야만 합니다.

봄의 기운과 함께하는 하루는 단지 날씨가 따뜻한 것 뿐만 아니라 우리 안의 설렘과 기대로 가득한 시간이기도 합니다. 봄을 향해 용기를 내어 걸어가는 우리 모두, 그 어떤 어려움도 이겨낼 수 있습니다. 하나뿐인 인생, 봄과 함께 행복한 순간들을 만끽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