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shed on

따뜻한 눈처럼 봄의 희망을 전해요

Authors
  • Name
    블랙독
    Twitter

서울도로

서울 도로, 오랜만의 폭설 속 따뜻한 눈이 내려요

오늘은 오랜만에 폭설이 서울권을 중심으로 눈을 내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서울 도로는 그리 많이 쌓이지 않았습니다. 아마도 바쁘게 움직이는 사람들 덕분인 것 같습니다. 이런 날에 올해 가장 따뜻하게 느껴지는 눈이 내려 오는 것이 아닐까요?

눈은 왜 차가운 걸까요? 그리고 어릴 적 눈을 보면서 느낀 감정들

지금 내리는 눈도 왠지 모르게 차가움을 느끼게 합니다. 그렇죠, 눈이 차가운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그래도 눈은 묘하게 매력적입니다. 어릴 적에 눈을 바라보며 느꼈던 수많은 감정들을 오랜만에 떠올려봅니다. 시간이 정말 빠른 것 같아요.

지금과 과거의 순간들이 크게 다르지 않은 느낌이 들어요. 여전히 사람들은 어떻게든 살아가기 위해 몸부림치며 노력하고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때로는 정적이고 비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줄 때도 있습니다. 이런 모습들을 보면서 가끔 나도 나 자신이 기계인가 싶기도 합니다. 하루하루 꾸준히, 혹은 성실함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이 바로 나의 바라는 모습이 아닐까요? 이렇게 서로를 감시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이 마치 눈사람이 떠오르는 듯한 기분이 들어요.

어른과 아이의 시선 차이, 나는 어떤 모습인가요?

아이가 바라보는 세상과 어른이 바라보는 세상은 정말로 차이가 큽니다. 생각해보면 나는 정말 많이 담담해진 것 같아요. 뭔가 크게 힘이 들지 않는 느낌이 들어요. 적당히 노력하면서 살아가고 있고, 적당히 스트레스를 받으면서 살아가기도 하며, 때로는 아쉬움을 느끼며 살아가기도 합니다.

가로수길의 변화와 나에게 생긴 영향

가로수길에 처음 갔을 때의 기억과 요즘 가로수길을 다시 방문했을 때의 변화를 느낄 수 있습니다. 그 거리는 그대로인데, 사람들도 비슷한데, 변한 것은 바로 나 자신입니다.

나름 멋을 내고 다시 그곳을 방문하면 또 다른 느낌을 받을 거예요. 때로는 얼어붙을 것만 같은 날들도 오늘은 특별히 따뜻하게 느껴집니다. 겨울의 끝자락에서 마지막으로 내리는 눈은 눈이라기보다는 꽃가루처럼 하늘에서 내리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 다가올 봄을 축복하며, 희망을 가지고 내 주변의 소중한 사람들에게도 꽃길이 계속 열리기를 바랍니다.

오늘 내리는 눈처럼 따뜻한 마음으로 봄의 희망을 전달하고 싶네요. 겨울이 끝나고 봄이 오면 어떤 기쁨과 변화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을지, 기대됩니다. 모든 사람들이 따뜻한 마음으로 서로를 지지해주고 응원해주는 세상이었으면 좋겠어요. 이렇게 소중한 순간들을 함께 나누어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