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shed on

한 달을 떠난 후의 새로운 시작, 평화로운 삶을 찾아서

Authors
  • Name
    블랙독
    Twitter

한국

변화된 삶, 한 달이 지난 후의 나

한국을 떠난 지 한 달이 지났습니다. 이제 조금은 새로운 생활이 익숙해진 것 같습니다. 한 달은 너무 빠르게 지나간 듯 합니다. 이제는 한국에서의 인연들을 대부분 정리했습니다.

전화로 소통하는 것도 쉽지 않고, 만나는 것도 어려워졌습니다. 심지어 한국에 있더라도 꺼려지는 사람들과의 관계들도 자연스럽게 정리가 된 것 같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가장 큰 변화는 제 마음입니다. 이전에는 한국에서의 삶이 아깝게 느껴질 만큼 소중하고 귀중했던 시간들이 이제는 더 이상 제 마음에 큰 의미를 갖지 않게 되었습니다.

평화로운 생활의 만족감

새로운 곳에서의 평화로운 생활이 너무나도 만족스럽습니다. 이제 더 이상 치열하게 살아가야 할 필요가 없고, 불 필요한 감정을 낭비하며 사회 속에서 살아갈 필요도 없습니다. 재류카드도 발급되어 앞으로 몇 년, 아니면 몇십 년 동안 이곳에서 터를 잡고 살 생각입니다.

가끔은 해외로 여행을 떠나기도 하고 국내를 여행하며 살아갈 시간들도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제는 새로운 관계를 시작하고 싶습니다.

이전과 달리 이제는 바쁘고 정신이 없어 다른 사람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했던 과거와 달리, 미래에 대해 함께 이야기하고 모두를 위해 절제력을 갖고 살아가려 합니다.

건강한 변화

예전처럼 담배를 피울 필요도 없어지고, 건강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오랫동안 나의 인생을 갉아먹는 삶을 살아왔기 때문에 그 덧없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삶이 화려하지는 않지만, 부담 없이 자연스럽게 흘러가는 삶이 이곳에 있습니다. 저녁이면 마을에 정겨운 음악이 흘러나오며 사람들과 저녁인사를 주고받을 수 있는 소중한 시간들이 이곳에서 기다리고 있습니다.

마치며

한 달이 지난 후의 새로운 시작은 평화롭고 만족스러운 삶을 찾아가는 과정이었습니다. 한국에서의 시간들이 아쉽지만, 이제는 그 시간들이 큰 의미를 갖지 않게 되었습니다.

새로운 곳에서의 생활은 건강하고 평온하며 새로운 관계를 시작하고 미래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는 시간들로 가득차 있습니다. 화려한 삶은 아니지만 부담 없이 행복한 삶이 이곳에서 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