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shed on

커튼 구매로 나에게 찾아온 변화

Authors
  • Name
    블랙독
    Twitter

에세이 속 나의 생활 이야기

나는 작년 이곳에서의 생활을 기록한 작은 에세이를 쓰려고 한다. 생각보다 꽤 가난한 생활을 했고, 불필요한 지출은 피하려고 노력했다. 그래도 식사는 걱정없이 챙겼으며, 음식과 마찬가지로 편안한 공간을 만들기 위해 커튼 구매를 고려했다.

커튼, 예쁨과 필요함의 교차점

커튼을 인테리어 요소로 쓰면 예쁠 것 같아서 사기를 원했지만, 당장 필요하지 않아서 미루었다. 그렇게 1년이 지난 지금, 여름이 다가오고 있으며 에어컨은 필수적으로 구매하게 될 것이다. 그러나 커튼은 여전히 망설임의 대상이었다.

커튼을 구매하면 혼자서 설치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전문 설치 기사를 부르는 경우 추가 비용이 발생할 수도 있다. 누군가를 집으로 초대하는 것은 부담스럽고, 특히 방이 어지러워 보일까봐 싫어했다. 이런 이유로 커튼 구매는 미루어졌고, 저렴하지만 필요한 물건들도 사지 않았다.

커튼

커튼이 필요한 이유, 수면과 생산성의 관계

커튼이 없는 생활은 수면에 방해가 되었다. 특히 구름이 많고 어두운 날씨에는 일이 더 잘 진행되었다. 집중력이 증가하고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었다. 또한 창문을 통해 들어오는 햇빛은 낮 시간에 무기력함을 유발했다. 이러한 점들을 고려하여, 암막 커튼이라도 구매했다면 수면과 생산성을 더 향상시킬 수 있었을지도 모른다.

나는 낮과 밤을 구분짓는 것을 싫어한다. 일할 때도 자연의 변화를 인위적으로 조절하고 싶었다.

커튼을 구매하지 않았더라도 이러한 변화를 조절할 수 있었을지도 모르겠다.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커튼이 필요하다는 핑계로 들릴 수도 있지만, 커튼을 닫고 싶다는 욕구가 나 자신의 생산성과 수면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햇빛 차단으로 더 나은 삶

햇빛은 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햇빛을 차단하고 필요할 때만 받는 것이 필요하다. 오늘은 날씨가 어둡다. 아침에 햇빛이 떠오르지 않으면 오늘의 날씨를 예상할 수 있다. 햇빛이 나를 마감시한처럼 느껴지게 한다.

결론

커튼은 예쁨뿐만 아니라 생활의 필수품이다. 햇빛으로부터 보호받고, 나의 수면과 생산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커튼을 구매하려고 한다. 커튼이 나에게 찾아온 변화는 나의 삶을 더욱 풍요롭고 행복하게 만들어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