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shed on

서른에 돌입하는 남자의 시선: 친구를 만나는 데에 있어서의 이상과 현실

Authors
  • Name
    블랙독
    Twitter

남자의 나이로 서른에 돌입하면 세상이 다르게 보입니다. 여전히 사람들은 소중하지만, 친구에 대한 개념은 예전과 많이 다릅니다. 이제는 친구라고 하더라도 서로 바빠서 자주 만나기 어려운 상황이 발생하며, 이야기할 때도 예전처럼 영원히 지속될 것처럼 느끼지 않습니다.

서로 바빠서 만나기 어려운 상황

집이 여유로운 친구들은 다양한 활동을 하며 모임에 참석합니다. 하지만 젊은 청년들은 스펙을 키우는 데에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새로운 친구를 사귀지 않으려는 생각이 들기도 하며, 만약 친구들을 둔다 하더라도 얼마나 관심을 줄 수 있을지에 대한 자신감이 부족합니다.

솔직히 말하자면, 친구를 사귄다고 하더라도 제대로 인생을 살아가고자 노력하는 사람들과만 만나고 싶다는 욕망이 있습니다. 20대의 경험으로 인해 사람들을 식별하는 데에 자신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가치관

다양한 관계 형성을 위한 존중

모든 사람은 서로 다른 가치관생활 방식을 갖고 있습니다. 서로가 원하는 것과 바라는 것이 다르기 때문에 서로를 존중하고 윈-윈하는 관계를 형성하는 것이 이상적입니다.

이러한 이상적인 관계를 위해서도 사람을 만나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기본적으로 활동을 통해 관계를 형성하려고 노력해야 하며, 소심한 성격인 경우 말을 건너뜁니다. 또한 일상적인 이벤트로 인해 관계가 진전될 수도 있습니다.

자신의 여유를 찾기 위한 노력

사람과 관계를 맺기 위해서는 자신의 생활이 여유롭고 안정적이어야 합니다. 30대는 스펙과 이익을 쌓는 데에 최선을 다해야 하는 시기이기 때문에 노력하는 시기입니다.

노력으로 수익을 올리고 저축을 통해 자신의 여유를 찾게 된다면, 좋은 만남을 가질 수 있는 기회가 생길 것입니다. 이는 사람으로서 살아가는 전환점이 될 것입니다.

강함과 약함

세상에는 강한 사람이 별로 없습니다. 겉으로는 강해 보일 수 있지만, 환경이 사람을 무너뜨릴 수도 있습니다. 겉으로는 강한 척을 하지만 사실은 쉽게 무너질 수 있습니다. 강한 사람들은 정말로 드물며, 또한 자신의 생각이나 환경을 지키려고 하는 사람들일수록 더 쉽게 무너질 수 있습니다.

이러한 모습들을 보면서 다른 사람들과 비교하지 않고, 나 자신에게 집중할 필요를 느꼈습니다. 모든 사람은 다양하고 특별한 존재이며, 서로를 존중하고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결론

세상은 다양한 사람들로 가득 차 있지만, 모두가 잘 살아가는 것은 아닙니다. 서로 다른 가치관과 의견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이며, 타인을 이해하려는 마음을 갖는 것도 중요합니다. 그러나 그러한 노력만으로도 숨이 막힐 수 있습니다.

각자 자신의 생활을 존중하고 여유를 갖게 된다면, 더 이상적인 관계를 형성할 수 있을 것입니다. 사람과 사람 사이의 이상과 현실을 진정으로 이해하고 받아들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