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shed on

개인의 생각과 집단 사회의 미묘한 교차점

Authors
  • Name
    블랙독
    Twitter

집단생활이 오래된 역사가 있는 나라들은 개인의 생각이 때론 다른 사람에 의해 만들어지거나 강요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 현상은 하나의 문화로 자리잡기도 합니다. 하지만 나와 같이 개인적인 성향이 강한 사람들은 이러한 경계를 쉽게 허물거나 경계와 경계 사이를 쉽게 건너가기도 합니다.

그렇게 되면서 동질감과 이질감을 동시에 느끼게 됩니다. 그동안 내가 살아온 방식들과 생각했던 것들이 누군가에 의해 만들어졌음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깨달음은 때로는 절망에 휩싸이게도 합니다.

집단생활

진실과 규칙의 허상

우리는 종종 사회나 집단에서 필요한 생각과 행동규범에 맞추어져 살아가는 경향이 있습니다. 이러한 규칙들은 때때로 우리의 진정한 모습을 은폐하는 역할을 합니다. 그리고 이 규칙들을 완벽하게 따르면 우리는 완성품으로 여겨지고, 그렇지 않다면 불량품으로 인식될 수도 있습니다.

그렇게 세상은 한 개인의 것이 아닌 다수의 사람들이 가진 생각과 행동들로 만들어집니다. 이러한 현실 때문에 우리는 자연스럽게 자신의 역할과 위치를 의심하게 되기도 합니다.

불량품

나를 바라보는 불안

나는 늘 내가 무언가를 해야만 하거나,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에 대해 의문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나는 완성품이 아니라 불량품이었다는 생각에 불안함을 느꼈습니다.

그래서 수많은 완성품들 속에서 불량품이었던 나는 정해진 규칙들을 지킬 수 없었습니다. 마음의 신념들조차도 누군가에 의해 만들어진 것이라는 생각으로, 내 마음은 공허가 가득했던 것입니다.

성찰과 새로운 시작

하지만 이러한 깨달음을 통해 나는 새로운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나는 더 이상 완성품이 되기 위해 규칙들에만 맞추려고 하지 않습니다. 대신에 나 자신을 되돌아보고, 내 안에 있는 진정한 모습을 받아들이려고 합니다. 세상의 기준에 얽매이지 않고, 나만의 세계를 만들어가고자 합니다.

내 안의 나, 나 안의 세상

내가 살아온 방식들과 생각들이 누군가에 의해 만들어진 것이라고 해도, 그것들은 결국 나 자신이 만들어낸 것들입니다.

나는 나 자신이라는 진실을 받아들이고, 내 안에 있는 소중한 가치를 깨닫기 시작합니다. 이제 더 이상 내가 완벽해야 한다는 부담은 없습니다. 오로지 나 자신을 사랑하고 내 안의 세상을 탐구하는 것에 집중하려 합니다.

나만의 길, 나만의 세계

때로는 집단과 다른 길을 걷게 되는 것이 외롭고 어려울 수 있습니다. 하지만 나는 이제 더 이상 다른 사람들의 시선에 의존하지 않습니다. 나만의 길을 찾아 나아가고, 나만의 세계를 만들어가는 것이 목표입니다. 내 안에 있는 열정과 신념을 따라 나아가며, 나의 삶을 뜻깊게 살아가고자 합니다.

다른 사람과의 연결

물론 나만의 세계를 만들어가더라도 다른 사람들과의 연결은 소중하게 여기고 싶습니다. 서로 다른 생각과 관점을 공유하며, 존중하고 이해하는 세상을 꿈꾸고 있습니다. 집단과 개인의 존재가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세상을 상상하며, 그것을 위해 노력하고 싶습니다.

나만의세계

우리는 모두 다른 사람들과 함께 살아가는 사회 속에서 개인적인 삶을 살아갑니다. 때론 사회적 압력에 의해 우리 자신을 잃어버리기도 하지만, 우리 안에는 끼어있는 소중한 아이덴티티가 있습니다.

이제 우리는 서로 다른 길을 걷더라도 서로를 존중하고 이해하는 세상을 만들어가야 합니다. 그리고 그렇게 함으로써 우리는 더 풍요로운 삶을 살아갈 수 있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