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shed on

서른이라는 나이: 서른이 되었다. 왜 생각이 달라지는 것일까

Authors
  • Name
    블랙독
    Twitter

서른

서른에 대한 이야기를 할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서른이 되면 서른을 기점으로 친구들이나 주변 사람들의 소식들이 가끔 들려옵니다.

이제 막 서른이 되었거나, 서른이 되기 얼마 남지 않았거나, 서른을 훌쩍 넘은 나이가 되었어도 서른이라는 나이는 결코 아무 의미가 없는 것이 아닙니다. 누군가에게는 새로운 도전을 하는 나이이기도 하고, 가정을 꾸리는 나이이기도 합니다.

서른세 해 만에 꿈 이야기한다 라는 속담

우리나라 속담 중에서 "서른세 해 만에 꿈 이야기한다"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저도 찾아보고 안 것인데, 이 속담의 비유가 참 재밌습니다. 까맣게 잊어버린 지난날을 새삼스럽게 들춰내서, 상기를 시키고 쓸데없는 행동을 한다고 합니다.

지금 제 모습이 참 그렇습니다. 다른 글에서도 종종 옛날이야기를 꺼내곤 합니다. 그래 봤자 딱 십 년이 지났을 뿐인데 말입니다. 이런 서른이라는 나이가 가끔은 서럽게 느껴질 때도 있습니다.

도전

자만하지 말라, 겸손해라, 돈을 밝히지 말라, 열심히 해야 한다

서른이라는 나이에 도전하고자 할 때, 주변에서는 다양한 충고들이 들려옵니다. "자만하지 말라, 겸손해라, 돈을 밝히지 말라, 열심히 해야 한다."그런 이야기들입니다.

이 나이게 되면 어른들에게 쉽게 듣는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저는 궁금했습니다. 정말 자만하지 않고, 겸손하지 않고, 돈을 밝히지 않고, 열심히만 한다면 무엇을 얻을 수 있는 것인지를 말입니다.

도전하고 싶었습니다. 후회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저는 때로는 자만감을 가지고 일을 해보고 싶습니다. 과한 자신감으로 망하더라도 웃을 수 있는 도전을 해보고 싶습니다. 후회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일을 해서 후회하는 것이 아니라, 일을 하지 않았을 때 더 많은 후회를 합니다.

그때 했었으면 성공했을 거라는 그런 이야기를 하려는 것이 아니라, 단지 하기만 하는 것을 5년 동안 제대로 하지 못했던 것을 너무나도 후회합니다. 그래서 마음 한편이 매우 초조합니다.

인생

더 나은 인생을 산다면

더 나은 인생을 산다면 많은 사람들의 일자리를 만들어주고, 월급도 기분 내서 주고, 부모님의 집을 하나 사드리고 대단하진 않지만 그래도 부끄럽지 않은 차 한 대를 사고 싶을 것입니다. 그리고 더 많이 벌 수 있다면 땅을 사서 주택을 짓고 개발 연구실과 음악작업실, 그리고 미술실을 별도로 만들고 싶은 생각이 있습니다.

강아지들을 위한 작은 놀이터와 차 한 대가 들어갈만한 차고도 있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더 나은 인생을 산다면 아마 이런 것들이 현실로 이뤄질 것입니다.

자유로운 프리랜서의 도전

프리랜서라는 타이틀로 활동을 하게 되면 사람은 굉장히 고립이 되어 갑니다. 회사에서 활동을 할 때와는 분명히 다릅니다. 그 부분은 생활을 하다 보면 저절로 뼈저리게 느끼게 됩니다.

하지만, 프리랜서 일을 할 때에도 활동적인 일을 하게 되면 사람들과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습니다. 그래도 혼자일 때는 혼자 해내야 합니다.

프리랜서

혼자 생각하고, 혼자 연구하고, 새로운 것들을 개발해야 합니다. 그러다 보니 다른 사람들과 겹치는 부분이 없습니다. 독특하고 유별나 보일 수 있습니다. 좋은 표현으로는 개성이 있다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개성이 있는 것과 특별한 것은 다릅니다. 특별한 것을 얻기 위해서는 더 나은 단계의 발전을 할 수 있어야만 합니다.

서른이 되니, 꼭 서른이라는 시간적인 의미가 아니더라도 세월은 사람을 신중하게 만듭니다. 꽤 오랫동안 고민에 고민을 하고 여러 가지 생각을 거쳐 결정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현실과 타협을 하거나, 도전을 하게 됩니다. 저는 이번에야 말로 진정으로 도전을 선택하고 혹여 제가 실패하더라도 웃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오히려 실패한 인생은 지난 이십 대의 시간들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강남에서 부동산 일을 하면서 돈은 꽤 만졌어도 저에게는 시간을 낭비한 꼴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작은 돈이라 할지라도 천안과 같은 도시에서는 작게나마 시작을 할 수 있었습니다. 저는 도전을 하고 싶었고, 서른이 돼서야 이 생각이 제대로 바로 선 것 같습니다.